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에서 자주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밖에서 사먹는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었다. 사실 지금도 많은 부분 수긍되지 않는다. 그래서 김치찌개, 된장찌개는 절대 돈매고 사먹지 않았으며, 찜질방에서 나오는 미역국을 봤을 때는 기겁에 가까운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 조리 과정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나 할까. 찌개는 그나마 대략 재료손질의 시간이 투입될 뿐 장맛이 그 품질을 좌우된다. 미역국은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최소한의 재료로 가장 쉽게 끓일 수 있는 국이 아닌가 싶다. 암튼 김치찌개는 내 메뉴 리스트에 올라와있지 않았었는데 술과 가까이 지내기 시작하던 어느 겨울날 부터 이 놈이 좋아졌다. 내가 꼽았던 최고의 김치찌개집은 광화문에 있는 광화문집과 서대문에 있는 장호곱창집이었는데 장호는 써비스 부터 모든 게 때가 묻어버렸다. 그래서 아웃! 최근 한 블로거님의 조언대로 회사 근처에 있는 '둥지식당'을 찾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오는 날 찾아가다가 한 골목을 지나쳐 포기한 적일 있을 정도로 위치는 그다지 친절하지 않다. 하지만 강호의 고수들만 찾아올 법한 포스가 강하게 느껴진다. 일단 주문을 하면 반찬이  던져지듯 상에 깔린다. 손님이 많은 집은 대략 친절과는 담 쌓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게 늘 불만이다. 잘 될 수록 더 친절하고, 상냥해야 할텐데... 힘들다는 건 인정하지만 그럴수록 돈이 벌리고 있다는 생각을 해야되는데 사람들은 일단 내가 죽겠으니 "먹으려면 닥치고 먹고, 싫은면 말어!"라는 태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콩나물은 그냥 심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토리 묵이라고 나온 것도 그냥 그럭저럭.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뎅도 식감은 그다지 좋은 편은 아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깍뚜기는 완전 죽인다. 늘 가면 몇접시를 비워야 직성이 풀린다는... 익은 듯 안 익은 듯 그 경계를 교묘하게 파고드는 맛이다. 반찬을 쫌 찝쩝거리다보면 찌개가 불 위에 얹어진다. 그런데 처음 보는 사람한테는 낮선 모습일 것이다. 찌개에 들어간 김치가 별로 묵어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으로도 확연히 드러난다. 정말 신기한 건 끓으면서 얘가 숙성한다는 거다. 양은 많은 편은 아니지만 한끼 식사, 소주 한잔 안주로는 손색이 없다. 칼칼하면서 깊은 맛은 김치찌개의 본성을 일깨워준다. 몇분정도 뜨거운 불에 보글보글 끓여주면 스스로 완성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듬성듬성 보이는 고기는 냄비 밑바닥에 자작하고 풍성하게 깔려있다. 모르고 김치와 국물만 먹다가 끝무렵에 고기 더미(?)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강남에서 이런 퀄리티를 맛볼 수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왠만하면 맛있는 한식집은 강북에 있기에 더 다행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will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