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객가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1.24 이제는 고객가치
  2. 2007.11.03 분자요리 알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여러 기업의 경영진들을 만날때 마다 '고객가치'라는 말을 종종 듣는다. 고객가치경영, 고객가치관점의 신제품 개발, 고객가치 극대화를 위한 마케팅 등 고객가치를 최근들어 많이 듣고 있다.

그렇다면 고객가치가 무엇일까? 새로운 것일까? 아니면 또 한번의 말장난일까?

고객가치라는 말은 분명 이미 존재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올해 초 서울대 이유재 교수의 '고객가치를 경영하라'라는 책이 불씨의 도화선이 되었다. 이유재 교수는 책을 통해, 고객가치는 크게 3종류로 나뉘는데, 첫번째는 고객을 위한 가치, 두번째는 고객의 가치, 세번째는 고객에 의한 가치라고 정의하고 있다.

고객을 위한 가치는 기업에서 일방적으로 고객을 위해 제공하는 가치로서, 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필요없는 가치 마저도 받게되는 단편적인 가치제공 방식이다. 우리 기업들이 한창 울부짖었던 고객만족경영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콜서비스를 확대하고, 주기적으로 전화를 해서 고객의 불편함을 접수하는 등 고객으로서는 때에 따라서 감동이 될 수도 있고, 귀찮아 질 수도 있는 가치이다.

고객의 가치는 고객이 원하는 가치로서, 기업은 불량고객을 선별해 고객리스트에서 제외를 하고 그 외의 우량고객과 우량고객이 될 수 있는 고객들에게 그들이 원하는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은행 PB들이 자신들의 상품 이 외에 맞선을 주선하는 등, 쉽게 말해 부가서비스 쯤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고객에 의한 가치는, 기업의 제품이나 서비스 등을 고객이 이용하면서 또 다른 가치를 창출하는 것으로서 고객과 기업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이상적인 관계의 가치를 의미한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AMD이다. AMD는 1990년대 후반까지만 하더라도 intel을 넘볼수 있는 상대가 아니었다. 하지만, 그들이 만든 애슬론cpu는 고객가치의 3번째 단계인 고객에 의한 가치를 창출하게 만들었다. 오버클러킹으로 튜닝이 가능했던 애슬론은 매니아들을 중심으로 속도가 향상된 채 사용되었고, 이러한 소문은 intel의 소비자들을 유혹하였다. 또한 오버클러킹에서 발생하는 발열과 소음을 줄이기 위한 매니아들의 방법을 청취한 AMD는 그들의 자문을 받아 조금더 안정성 있는 cpu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결국 2007년 AMD는 intel사를 꺾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intel이 주도하던 cpu의 가격을 amd 수준으로 끌어 내려 가격적인 측면에서 가치창출을 했고, AMD는 그야말도 기적과도 같은 가치를 창출한 것이다.
br />그렇다면 마케팅에서 고객가치를 극대화 시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 뻔한 답이지만, 우선 고객이 원하는 가치와, 그리고 고객이 어떻게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지를 알아야 한다. 이러한 것을 기업이 알기 위해서는 기존에 행하던 형식적인 고객분석은 무의미해진다. 고객이 무엇을 원하는지, 어떻게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는지는 정량적 분석따위로는 어림없다고 본다. 더욱 더 고객에 대해 관심을 갖고 더 더 욱 고객과 함께 하는 시간을 늘여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고객에 대한 심리학적, 문화인류학적 접근 방법이 확대될 것으로 본다.

'고객가치를 경영하라'는 말보다는 '고객가치를 디자인하라'라는 표현이 맞는 듯 하다.




'Will's Lesson > 2교시 | 마케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는 고객가치  (0) 2008.01.24
마케터는 디자이너  (0) 2007.11.03
에스노그라피(Ethnography)  (0) 2007.11.03
데카르트 마케팅  (0) 2007.11.03
아트마케팅  (0) 2007.11.03
프로슈머의 탄생  (0) 2007.11.03
Posted by will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국내에서 강남일대를 중심으로 슈밍화를 필두로한 분자요리(Molecular cuisine)이 주목받고 있다. 사실 분자요리는 세계적인 트렌드로 스페인과 프랑스, 뉴욕, 도쿄 등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이제 막 주목을 받고 있는 단계에 불과하다.

분자요리=복분자요리? 이건 아닌듯 한데...대체 분자요리가 뭘까?
분자요리란 음식 재료의 질감이나 조직, 요리법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해 새로운 맛을 창조하는 요리법을 말한다. ‘음식을 분자 단위까지 철저하게 연구하고 분석한다’고 해서 분자요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재료로 복분자가 쓰일지 안쓰일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독특한 요리방법임은 틀림없다.

그런데 왜 분자요리가 세계적인 트렌드로 뜨고 있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최근 소비자 트렌드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서 생각보면 가장 큰 이유는 미니멀리즘과 엔터테인먼트의 영향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고객에게 있어 음식의 가장 큰 가치는 맛 이었다. 아니, 아직도 맛이다. 하지만, 맛을 넘어서는 무언가의 가치를 찾으면서 탄생한 것이 바로 분자요리라고 할 수 있다. 음식도 예술이 될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음식도 하나의 엔터테인먼트로서 입과 코로 즐기는 것이 아니라 온 몸(Whole body)으로 즐기는 것을 소비자들이 원했고, 이를 만족시키기 위해 탄생한 것이 바로 분자요리란 말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분자요리 레스토랑은 스페인의 엘불리!
엘블리는 스페인 정부의 분자요리 육성정책을 등에 엎고, 분자요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이 되었다. 소비 트렌드를 산업으로 끌어내기 위한 스페인 정부의 센스가 매우 인상깊다.

우리나라에도 슈밍화라는 분자요리 레스토랑이 있다. 아직 가보진 못했지만, 조만간 가봐야 겠다.

그런데, 아는 분자요리 전문가가 한마디 귀띔 해주셨다.
"난 분명히 맛있다는 이야기는 안했다."

고민된다...


'Will's Lesson > 3교시 | 트렌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년 외식 트렌드  (0) 2008.01.18
2008 인테리어 트렌드  (0) 2008.01.18
분자요리 알아?  (0) 2007.11.03
알파걸  (0) 2007.11.03
C세대  (0) 2007.11.03
노무 족  (0) 2007.11.03
Posted by wills

댓글을 달아 주세요